[데벨첼] 1주차 '데이터 문해력' - 1, 2장 읽기
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데벨첼] 1주차 '데이터 문해력' - 1, 2장 읽기

by bobtravel 2023. 10. 8.
반응형

데이터리안에서 운영하는 데벨첼 1기에 참여하게 되었다. 그 첫 번째 과제는 '데이터 문해력' 1, 2장을 읽고 후기 남기기이다.

1장 - 앞으로 필요한 건 데이터 문해력: 분석보다 활용

데이터 분석을 할 때, 

1. 생각을 해야 한다.

2. 작업을 해야 한다.

3. 생각을 해야 한다.

- 여기서 2번은 기계나 도구(AI)가 인간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기 때문에 우리는 1, 3번의 능력을 키워야 한다. 

- 우리는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가치 있는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기계와 도구 조작법을 이해하는 것과 별개로,

우리가 직접 익혀야 하는 고도로 가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 데이터는 우리에게 직접적인 답을 주지 않기 때문에 내가 무엇을 알고 싶은지, 이를 알게 되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이를 위해서는 어떤 데이터(지표)가 필요한지 알아야 한다.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프로세스는 사진과 같은 흐름으로 프로세스가 진행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2장 - 올바른 데이터로 올바른 문제를 풀고 있는가?

우리는 데이터를 목적에 맞게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 우리에게 주어진 데이터를 가공하여, 데이터에서 무엇을 알 수 있는지 생각하는 게 아니라,

데이터에서 무엇을 알 수 있는지 생각하고 그에 맞게 데이터를 가공하여야 한다는 의미이다.

- 데이터 분석에는 절대적인 답이 없기 때문에 나의 생각을 논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상대방에게 이해시킬 수 있어야 한다.

- 나의 결론이 이끌어 내는 이야기를  만드는 능력은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데이터를 분석하기에 앞서

- 무엇이 문제인지, 처해 있는 상황이 무엇인지 등이 명확해야 한다.

- '문제', '원인', '해결 방안'이 명확하게 구분되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불필요한 데이터 분석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

- 또한 가설이나 문제를 정의할 때 나의 주관이 들어가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필자는 문제를 정의할 때, 정확한 문제를 풀고 있는지, 정확한 데이터를 사용하고 있는지를 강조했다.

그만큼 데이터를 분석할 때는 어떤 문제를 풀어야 하는지, 무슨 목적으로 풀어야 하는 건지,

그 문제에 맞는 데이터를 사용하는지가 굉장히 중요하다.

반응형

댓글